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

流의 엄마와 아빠는, 자기가 좋아하는 음식을 다른 음식보다 먼저 먹을 것이냐, 아니면 나중에 먹을 것이냐에 관해 확실한 견해의 차이를 가지고 있다. 流 엄마는 일단 맛있는 음식을 먼저 먹고 그 후에 덜 맛있는 음식으로 젓가락을 옮기는 반면, 流 아빠는 맛있는 음식을 젓가락이 가는 가장 마지막 코스로 남겨두는 편이다.

혹자는 이러한 차이를 -流 아빠는 맏이이고, 流 엄마는 둘째라는- '가부장제적 위계질서 하에서의 위치가 어떠했느냐'라는 관점으로 설명하기도 한다. 즉, 맏이는 맛있는 음식에 대한 접근 권리를 보다 많이 향유할 수 있었기 때문에 맛있는 음식을 마지막까지 남겨두는 '여유로움'도 가능했던 반면, 둘째는 맏이와 막내 사이에서 스스로의 권리를 지켜야했기 때문에 그런 사치를 부릴 수 없었다는 것인데 - 이러한 설명은 상당한 설득력을 지니고 있어 보인다.

그럼, 이처럼 "좋아하는 음식을 언제 먹을 것인가?"라는, 날마다 몇번이고 (무의식적으로나마) 결단을 내려야 하는 중차대한 사항에 대해 심각한 의견차이를 보이는 부부 사이에 태어난 아이는, 과연 어느 쪽 손을 들어줄까? 아이들마다 다르고, 또한 같은 아이라 하더라도 시기에 따라 다르겠지만, 현재의 流는 "좋아하는 음식은 마지막에 먹는다"는 행동양식을 의식적으로 선택했다. 그런데, 流의 행동양식은 어째 그의 아빠보다도 더 철저해 보인다.


2.

어제, <갑빠 에비센>이라는 과자를, 저녁 식사 후 디저트로 먹게 되었다. '갑빠 에비센'이란 한국에 있는 '새우깡'의 원조가 되는 과자인데, '우메보시챠즈케 맛'을 근처 슈퍼에서 세일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 있길래 사오게 되었고, 최소목표치로 정해져 있는 식사량 이상을 먹은 자에게만 이 '디저트'를 먹을 수 있는 권리가 주어진다.

식사를 마친 流가 의례 자기 몫으로 배급받은 일본 새우깡을 다 먹으려니 했는데, 과자를 몇개 입에 넣은 流는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다.


"이 과자 너무 맛있으니까 오늘 다 먹지 않고, 내일도 또 먹게 남겨놓을 거야."

현재시점에서의 욕망실현을 스스로 금지하는 대신, 그 지연된 욕망실현이 '미래에 실현될 것임을 기대하며 참는 것'이 삶의 활력소가 된다는 사실을 하나 깨달은 流였다.

어째, 대견하기도 하고, 짠하기도 하고 그렇다.

3.

어제, 流 아빠는 저녁 늦게서야 집에 들어왔다. 맛있는 '디저트'를 즐겼던 流는 아빠가 집에 오자마자, 장난끼어린 웃음을 지으며


"아빠, 오늘 디저트 먹었다. 流가 디저트 숨겨놨어~! 한번 찾아봐!" 하는 것이 아닌가.

아빠는 "응? 디저트를 숨겨놨다고? 어디 있을까?" 하고 찾기 시작했는데, 곧이어 流의 말이 이어진다.


"아빠. 침대 위에는 없다~"

이 말은 들은 流 아빠는, 물론 침대 위로 손을 뻗고 손쉽게 디저트를 찾을 수 있었다.

생각 밖의 상황에 당면한 듯, 당황한 표정을 하며 流는 엄마에게 이렇게 말한다.


"엄마, 流가 아빠한테 '디저트 침대 위에 없다'고 거짓말 했는데, 아빠가 디저트 찾았다. 이상하다. 그치? 분명히 流는 거짓말을 했는데, 아빠는 어떻게 찾았을까?"

그러게, 流는 분명히 거짓말을 했는데 어떻게 아빠가 찾게 된 것인지 참말로 궁금하다. ^^

침대 위에 숨겨 놓은 것을 절대로 아빠가 못 찾기를 바라는 마음에, 거기에는 없다는 것을 강조해, 아빠가 침대 위를 찾게 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으로부터 해방되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 하는 추측을 해 본다.

Posted by aniooo

댓글을 달아 주세요